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4일 뉴욕 방문을 위해 항공기편으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교도통신이 평양발로 보도했다.

통신은 리 외무상이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리 외무상은 유엔 총회 기간 기조연설이 예정돼 있으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담 여부가 관심을 받고 있다.

통신은 최근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시설 폐기 의사 등을 표명함에 따라 리 외무상이 유엔 무대에서 종전선언의 조기 채택과 제재 완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