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묘, 친지 방문, 귀성, 귀경 뒤섞여…서울 외곽 대혼잡"

추석인 24일 전국 고속도로의 정체가 극심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승용차를 이용하면 이날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은 8시간 40분, 부산에서 서울은 8시간 50분 소요된다.

전용차로를 이용하는 버스를 타더라도 서울→부산 6시간 20분, 부산→서울 5시간 20분으로 평상시 소요 시간인 4시간 30분보다 1시간쯤 더 걸린다.

울산도 부산과 사정이 비슷해 승용차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울산 8시간 1분, 울산→서울 8시간 20분이다.
광주의 경우 승용차로 오전 10시 서울에서 출발하면 6시간 10분이 걸려야 도착할 수 있다.

반대 방향은 6시간 30분을 잡아야 한다.

서울→강릉은 3시간 50분, 반대 방향은 3시간 10분이다.

도로공사의 혼잡 예보가 맞는다면 아직 정체의 절정은 오지 않았다.

오전 11시에 경부선 하행선에 진입하면 부산까지 9시간 10분이 걸리고 상행선은 9시간 20분 걸려 서울에 올 수 있을 전망이다.

도로공사는 "추석 당일인 만큼 성묘, 친지 방문, 귀성, 귀경이 뒤섞였고 특히 서울 외곽의 혼잡이 극심하다"며 "늦은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