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2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도착, 3박 5일간의 유엔 외교일정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3시간여의 비행 끝에 이날 오후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24일 오전 28개국이 공동 주최하는 '세계 마약 문제에 대한 글로벌 행동 촉구' 행사에 참석한다.

같은 날 오후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취임 후 다섯 번째 한미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했던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북미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와 비핵화 논의의 진전을 끌어내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영석 한국당 대변인은 23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에 여야 간 이견이 있을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의 단초가 될 마지막 기회라는 사명으로 임해야 한다"고 전했다.

윤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 대국민보고에서 '완전한 핵폐기'를 미래 핵능력 뿐 아니라 이미 만들어진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까지 폐기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면서 "북한의 핵무기, 핵물질, 핵시설 모두가 폐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후 저녁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도 취임 후 네 번째 면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유엔과 국제사회의 공조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25일 미 폭스뉴스와 취임 이후 첫 해외 현지 진행 인터뷰를 진행하고, '위대한 동맹으로 평화를-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에서도 연설에 나선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