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23일 이란에서 군사 퍼레이드 도중 발생한 테러를 위로하는 전문을 하산 로하니 대통령에게 보내고 테러 반대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전문에서 "귀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테러사건으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했다"며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동정과 위문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이어 "온갖 형태의 테러를 반대하는 우리 공화국 정부의 일관한 입장을 재천명한다"며 "테러를 근절하고 사회적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귀국 정부의 노력에서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란의 남서부 도시 아흐바즈에서는 현지시간 22일 1980년 이란-이라크 전쟁 개시일 기념 군사 퍼레이드 도중 발생한 총격 테러로 사상자 100여 명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