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추석 인사말에서 "우리는 함께해야 힘이 나는 민족"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으로 떠나기 전 SNS에 남긴 추석 인사말에서 "평양회담을 통해 전쟁의 걱정을 덜었고 남과 북이 더 자주 만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한반도에 뜬 보름달은 완전히 채워지지 못했다"며 "그리워도 만날 수 없는 가족이 있었고 주변에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분들도 많았다"고 적었다.

아울러 "올해 추석에는 적어도 우리가 더 행복해질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이번 추석 기간 유엔총회에 참석해 전쟁 없는 한반도의 시작을 세계에 알리고 우리의 평화가 튼튼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의논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추석을 국민과 함께 보내지 못하지만, 우리 겨레의 평화와 번영을 키우는 시간이 되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가위처럼 풍요롭고 서로 아낌없이 나눌 수 있는 날이 계속됐으면 좋겠다"면서 "나의 삶이 다른 이들의 삶과 깊이 연결됐다는 것을 느껴보면 좋겠다"고 했다.

또한 "저에게 서로 포용하고 함께 성장하는 나라를 만들라고 하신 국민의 명령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 어머니의 아들로서, 또 대통령으로서 가족과 이웃들, 국민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나누고 싶다"며 "유난히 무덥고 피해가 많았던 여름내 고생하신 서로에게 용기를 북돋우며 다시 힘을 내는 명절이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