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하루 앞두고 귀성길 정체 계속
오후 7~8시 정체 해소 전망
모든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시작, 25일 자정까지

민족최대 명절인 추석 연휴를 앞두고 오후 경기도 용인시 신갈IC 인근 경부고속도로 상공에서 경찰청 헬기가 교통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이틀째인 23일 오후로 접어들면서 귀성길 차량으로 전국 고속도로 정체가 절정에 달하고 있다. 특히 이날부터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가 한시적으로(추석 이튿날인 화요일까지) 면제되면서 고속도로 이용량이 늘고 있다.

오후 1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로 갈 경우 부산은 5시간 20분, 울산 4시간 45분, 목포 4시간 20분, 대구 4시간 18분, 광주 4시간 10분, 강릉 3시간 10분, 대전 2시간 30분이 소요된다.

한국도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정오 현재 수도권 방향을 제외한 전국 고속도로 지방 방향 정체 구간은 총 250.8㎞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천안휴게소∼옥산하이패스나들목, 회덕분기점∼대전나들목 등 총 39.4㎞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를 못 넘긴 채 서행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18.5㎞), 청주영덕고속도로 영덕 방향(14.7㎞) 등에서도 시속 40㎞ 미만의 서행 구간이 10㎞ 넘게 이어지고 있다.
대구부산고속도로 춘천 방향에서는 칠곡나들목∼동명휴게소, 군위나들목∼군위휴게소 등에서 34.0㎞에 걸쳐 정체 중이다. 순천완주고속도로 완산터널북측∼상관(죽림)나들목 등 27.3㎞ 구간에서는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정체는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385만 대가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는 전국 민자 고속도로를 포함한 모든 고속도로에서 시행된다. 23일 0시부터 25일 자정까지 고속도로를 이용한 모든 차량이 대상이다.

일반 차로는 톨게이트 통행권을 뽑은 뒤 도착 요금소에 돈을 내지 않고 제출하면 된다.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면제되는 방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