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미국에서 열릴 양국 각료급 회담에서 양자 간 무역 협상안을 제안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과 마이니치신문이 23일 전했다. 그동안 미국은 양자 간 자유무역협정(FTA)을 요구했지만 일본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복귀를 촉구하는 등 등 양국은 접점을 찾지 못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오는 2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생담당상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열릴 양국 무역협의에서 관련 방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합의 조건은 미국이 검토하는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대상에서 일본을 제외하는 것이다.

미국과의 무역협의를 앞둔 일본 정부는 농축산품의 관세인하 등에 대한 협상안을 검토 중이다.
각료급 협의에서 합의하게 되면 미국 현지에서 26일 열릴 미일 정상회담에서 관련 내용을 정식 합의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측은 향후 이어질 관세협상을 FTA 협상으로 규정하지 않을 방침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국회에서 미일 간의 무역협의에 대해 "FTA 협상도, 예비협의도 아니다"라고 발언했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