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가운데 수익률 16위
외국인 3조4000억, 기관도 4조2000억 순매도
삼성전자 매도 집중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 시가총액이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이 이어진 지난 6개월 동안 51조원 가량 증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인과 기관이 매도를 쏟아내면서 개인 투자자(개미)가 고스란히 주가 하락의 피해를 본 셈이다.

6개월 사이에 지수 하락폭도 커 주요 20개국(G20) 중 등락률이 16번째에 그칠 정도로 저조했다.

23일 한국거래소가 지난 3월 23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주요 20개국(G20) 증시의 대표 지수 등락률을 비교한 결과 코스피는 6.91% 하락해 20개국 중 성적이 16번째에 그쳤다. 지난 3월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중국 무역 관련 행정명령 서명으로 미중 무역전쟁은 본격화했다.

이 기간 코스피 시가총액은 1606조원에서 1555조원으로 51조원 가량 증발했다. 미중 양국의 보복 관세 대결이 이어지면서 미중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증시가 하락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었던 셈이다.
이 기간 코스피 수익률은 인도(12.47%), 미국(11.27%), 일본(9.65%)은 물론 인도네시아(15위·-5.16%)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신흥국 위기설에 휩싸인 브라질(17위·-7.85%)이나 터키(20위·-17.92%)보다는 높았다.

외국인과 기관이 코스피 주식을 대거 팔아치웠다는 점도 이유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3조40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기관도 4조200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시총 1위인 삼성전자(39,500550 1.41%)에 매도가 집중됐다. 외국인은 삼성전자 주식을 1조6000억원, 기관은 3조원어치 각각 내던진 것으로 집계됐다.

그 결과 삼성전자 주가는 8.46% 하락했다. 이 기간 개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였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물을 받아낸 개미들이 고스란히 주가 하락의 피해를 본 셈이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