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주중 美대사 불러 항의…국방부도 강력 반발
中해군 사령관 방미 취소·미중 합동참모부 대화 연기

미중 무역 전쟁이 격화된 가운데 미국이 러시아에서 무기를 구매한 중국 군부를 제재하자 중국 당국이 중국 주재 미국 대사를 초치하는 등 초강력 대응에 나섰다.

이처럼 중국 외교부에 이어 국방부까지 나서 엄중한 교섭과 항의를 제기하면서 미중 갈등이 무역 뿐만 아니라 외교·군사 분야까지 전방위로 커지는 조짐이다.

2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정쩌광(鄭澤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전날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 대사를 베이징(北京) 외교부 청사로 불러 미국의 중국 군부에 대한 제재에 대해 단호하게 항의했다.

정쩌광 부부장은 이날 브랜스태드 대사에게 "중국과 러시아가 군사협력을 한다는 이유로 중국 군부와 책임자를 제재하는 것은 국제법을 위반한 악질적인 패권주의 행위"라고 비난했다.

정 부부장은 "중러 군사협력은 주권 국가의 정상적인 협력으로 미국이 간섭할 권리가 없다"면서 "미국의 이런 행동은 중미 양국의 군사 관계에 심한 손상을 줬으며 국제 및 지역 문제에서 양국 협력에 심각한 영향을 끼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은 모든 필요한 조치를 통해 국가의 이익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면서 "미국이 즉각 잘못을 고치고 제재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이번 조치에 대해 비합리적인 행위라며 강력히 비난하면서 중러간 협력은 정상적인 것으로 제삼국을 겨냥하지 않았다고 항변한 바 있다.

중국 국방부 또한 22일 주중 미국 대사관 대리 무관을 불러 미국의 이번 조치에 강력히 항의했다.
황쉐핑(黃雪平) 중앙군사위 국제군사협력판공실 부주임은 이날 주중 미국 대사관 대리 무관을 초치해 "중러 군사협력은 주권 국가의 정상적인 협력으로 국제법에 부합한다"면서 "미국의 무리한 제재는 국제 규범을 짓밟는 패권주의"라고 반발했다.

황 부주임은 "중국은 이를 결연히 반대하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중국은 항의 표시로 해군 사령관의 제23차 국제해상역량 세미나 참석차 계획했던 미국 방문을 취소하고 오는 27일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이던 중미 합동참모부의 대화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통보했다.

그는 "중국군은 미국 측에 즉각적인 잘못 시정과 제재 철회를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우첸(吳謙)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 중국 군부와 책임자 제재'와 관련한 담화에서 "중국은 이 조치에 대해 강력히 분개하며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미국 측에 이미 엄정한 교섭과 항의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중러 군사 협력은 주권 국가 간의 정상적인 협력이며 국제법에 부합하므로 미국은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 측의 조치는 국제 관계의 기본 준칙을 공공연하게 짓밟는 것으로 패권주의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이는 중미 양국과 양군 관계를 심각히 파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미국 측이 즉각 잘못을 바로잡고 제재를 철회하길 바라며 그렇지 않으면 미국은 이로 인한 결과에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 20일 중국이 지난해와 올해 각각 러시아에서 수호이(Su)-35 전투기 10대와 방공미사일시스템 'S-400'을 구매한 것이 대러시아 제재를 위반한 것이라며, 중국 인민해방군의 무기구매 및 개발을 담당하는 중앙군사위원회 장비발전부(EDD)와 그 책임자인 리상푸(李尙福) 부장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