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후 5시께 경남 김해시 한 워터파크 2층 여자사우나 천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사우나 등에 있던 70여명이 비상벨 소리를 듣고 건물 밖으로 긴급 대피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사우나 천장 마감재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