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중국이 무역전쟁 해법을 논의하기 위해 예정됐던 미국과의 협상을 취소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이 사안에 정통한 인사들을 인용해 이번 협상 취소 결정은 양국 간 무역전쟁 갈등이 최근 다시 높아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양국 무역갈등 해소의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17일 2000억달러(약 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자 중국도 600억달러(약 66조원)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보복 관세로 대응하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관세 가능성을 언급하며 분위기가 급랭됐다.

중국 측 인사들은 이번 결정에 대해 "위협 아래에서 협상하지는 않는다는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간 무역전쟁에 제동을 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던 협상이 취소되면서 양국 무역전쟁 해결이 난망해지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