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기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개최한다. 25~26일(현지시간) 열리는 이번 FOMC 회의에서는 금리 0.25%포인트 인상이 예상된다.

연준이 정책금리를 연 1.75~2.00%에서 연 2.00~2.25%로 인상하면 한미 양국 금리차는 0.75%p로 커진다. 2007년 7월 이래 11년 2개월여 만에 최대폭이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지난해 11월 이래 1.50%에 머물고 있다.

관심은 앞으로의 인상 속도다. 금융시장에선 미 금리 인상이 내년 상반기에 끝난다는 전망과, 하반기까지 모두 4차례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엇갈린다.
한미 금리차 확대는 한국 경제에 직간접 부담을 키울 것으로 보인다. 한은도 미 금리 결정이 나오는 27일 아침 통화금융대책반회의를 열어 금융 및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계획이다.

이주열 총재도 이날 아침 기자들과 만나 FOMC 회의 결과를 평가한 뒤 향후 전망과 대응방안 등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한은 금리 방향에 관한 메시지도 나올지 주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