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명 전망, 추석연휴 겹쳐 호텔 예약률 80%…관광업계 신바람

한반도 주변 국제 정세의 해빙 분위기로 22일부터 중국 국경절 연휴(10월 1∼7일)까지 4만명 이상의 중국인 관광객(유커)이 대거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관광협회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이달 마지막 주말인 30일까지 1만2천여명, 중국 국경절 연휴 1만8천여명 등 4만여명의 중국인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년 같은 기간 제주 방문 유커 2만여명에 견줘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제주 기점 국제선 운항 편수도 증가하는 추세다.

이날부터 추석 연휴가 끝나는 26일까지 제주 기점 중국 노선을 중심으로 국제선 항공편 106편(정기 99, 부정기 7)이 제주에 유커 등을 실어온다.

전년 같은 기간 52편에 견줘 96.3% 증가한 규모다.

국경절 연휴에도 국제선 중국 항공기가 총 143편이 운항할 예정이다.
추석 연휴에는 내국인 관광객도 19만명가량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관광업계 예약률은 호텔 등 숙박업체 80%, 렌터카 70%, 전세버스 35%, 골프장 44%까지 올랐다.

제주를 방문한 유커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석 달간 10만5천여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45만2천여명)에 견줘 76.7% 급감했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난 4월부터 제주를 방문하는 유커가 증가하기 시작해 지난 7월 말까지 2배 이상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부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DD) 갈등에 따른 중국정부의 '금한령'(한국 단체관광 금지령) 조처로 그간 감소해 왔던 중국인 관광객이 한반도에 부는 훈풍에 다시 늘고 있다.

도관광협회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한국관광 금지 조처를 차츰 완화하고 있다"면서 올해 하반기에는 더 많은 유커가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도 관광협회는 이 같은 추세를 지속하려고 중국 방송과 온라인 여행사를 통해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