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추석 명절 음주운전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광주·전남지방경찰청은 추석 연휴 기간(9.22∼9.26) 특정 시간대 음주운전 상습구간과 공원묘지 등에서 집중 단속을 한다고 22일 밝혔다.

명절에는 차례나 성묘 후 음복으로 술을 마시거나, 가족·친구끼리 술을 마시는 자리가 많아 음주운전이 늘어난다.

광주에서 올해 설 연휴 기간(2.15∼2.18) 음주운전 적발 건수는 38건이다.

음주사고도 6건이 발생해 21명이 다쳤다.
지난해 추석(9.30∼10.9)에는 139건이 적발됐으며, 14건의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다.

전남에서는 설 연휴 음주단속에 62건이 적발됐다.

음주사고는 13건이며 부상자는 25명이다.

지난해 추석에는 204건이 음주단속에 적발됐으며, 43건의 음주 사고가 일어나 77명이 다쳤다.

경찰 관계자는 "명절 때면 차례나 성묘 후 음복으로 술을 한두 잔 마시고 운전을 했다가 적발되는 사례가 많다"면서 "한잔의 술을 마셨더라도, 반드시 대리운전이나 택시를 이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