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까지 넉넉해지는 민족의 명절 추석이 다가왔다. 긴 연휴를 어떻게 보낼까 고민하고 있다면 올해는 색다르게 한강공원으로 나와 보름달을 구경하며 소원을 빌어보면 어떨까.

서울시는 21일 한가위를 맞아 온 가족이 함께 한강공원에서 즐길 수 있는 '한강 달맞이 테마 베스트 3'를 소개했다.

▲테마 1 낮에는 문화체험을 하고 밤에는 달구경을 하는 일석이조 체험

망원 한강공원에 위치한 '서울함 공원'은 한강 일몰이 아름다운 명소 중 하나로, 노을이 지고 보름달이 차오르는 광경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추석 연휴 기간에도 '도슨트와 함께 하는 전시 관람', '전투식량 체험', 버스킹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뚝섬 한강공원 전망문화콤플렉스 '자벌레'는 낮에는 아이들과 함께 무료 체험 프로그램을 즐기고, 밤에는 보름달을 감상하기 좋은 곳이다.

22~23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1층 다목적 공간에서 아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꿈틀 체험관'을 운영한다. 또한 7호선 뚝섬유원지역 3번 출구에서 바로 이어지는 전시공간에서는 물과 바람의 풍경을 주제로 한 '상상 포토클럽 회원 사진전'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테마 2 황홀한 야경

보행자 중심의 걷기 좋은 다리로 조성된 광진교는 달빛이 비춘 아차산과 고덕·암사 생태경관보전지역의 고즈넉한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장소이다.

광진교 하부에 매달린 형태의 '광진교 8번가'는 바닥유리를 통해 한강을 내려다볼 수 있는 독특한 공간으로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동작대교에 위치한 '구름 까페'(상류)와 '노을카페'(하류)는 야외 옥상 전망대를 갖추고 있어 한강 다리 중 최고의 전망을 자랑한다. 간단한 식음료와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을 갖추고 있다.

▲테마 3 선상에서 즐기는 낭만적인 달빛 데이트

반포 한강공원에서는 색색깔의 물줄기가 춤추는 달빛 무지개분수, LED조명으로 둘러싸여 밤이면 더욱 아름답게 빛나는 세빛섬까지 선상에서 바라보며 로맨틱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세빛섬 수상레저시설인 '튜브 스터'는 최대 6명까지 탑승가능한 원형 모양의 보트로 음식 반입이 허용되며 추석 연휴기간 자정까지 운영된다.

이밖에 한강유람선 이랜드크루즈는 22일부터 25일까지 '한가위 불꽃 크루즈'를 운영한다.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빌고 재즈 공연과 더불어 밤하늘을 수놓는 불꽃쇼를 즐길 수 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