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경기 수원과 양주를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건설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인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년 8개월에 걸쳐 진행된 GTX C노선 2차 예비타당성 조사 중간점검회의가 이달 안에 열리는 등 예비타당성 조사가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21일 밝혔다. 정 의원 측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 예비타당성 조사가 완료되면 6개월에 걸친 민자 적격성 검사 등 후속 절차가 많이 남아 있으나 사업이 가시권에 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GTX C노선 건설사업은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면서 추진됐다. 당초엔 3조9000여 억원을 들여 의정부~군포 금정 47.85km를 잇는 것으로 추진됐다. 하지만 2014년 2월 1차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비용 대비 편익비율(B/C)이 0.66으로 1에 크게 못 미쳐 사업성 확보에 실패했다.
국토교통부는 사업 재기획을 통해 수서발 수도권고속철을 의정부까지 연장, 선로를 함께 사용하고 경원선 도봉산역 북부∼의정부(5.4km)와 과천선 과천∼금정(6.1km) 등 기존 노선을 활용하도록 바꿔 2016년 1월 2차 예비타당성 조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이 또한 사업성이 부족할 것으로 판단해 KDI가 지난해 11월 시·종점을 양주, 수원으로 변경하는 등 노선을 26km 연장하는 내용의 사업계획안을 놓고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는 중이다.

정 의원은 "최근 급등한 강남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서라도 수요를 분산시킬 수 있는 GTX C노선 건설의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