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영홈쇼핑이 추석을 맞아 서울 마포구 소외 이웃에 쌀을 전달했다.

공영홈쇼핑(대표 최창희·오른쪽)은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에서 마포구청(청장 유동균)에 ‘사랑의 쌀’ 500포대(1포대 10㎏)를 전달하는 행사를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마포구는 16개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독거노인, 생활보호 대상자 등 도움이 절실한 이웃 500가구에게 쌀을 전달했다. 나눔행사를 위해 공영홈쇼핑은 우리 쌀 500포대를 구입했고, 마포구 16개동 주민자치센터는 각각 행정 트럭을 동원해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쌀을 배달했다. 공영홈쇼핑 관계자는 “지역의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한 추석 명절을 맞이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되길 바라는 마음에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모범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