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우려가 완화되면서 상승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51.22포인트(0.95%) 오른 26,656.98에 장은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2.80포인트(0.78%) 상승한 2930.75, 나스닥 종합지수는 78.19포인트(0.98%) 뛴 8028.23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와 S&P500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이 우려했던 것보다 낮은 세율의 관세안을 내놓으면서 투자심리가 좋아졌다. 관세 발표 이후 양국의 움직임도 전면적인 충돌보다는 협상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이 성의와 선의를 갖고 신뢰를 주는 방식으로 잘못을 바로잡아 중미 무역 문제를 적절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이 이달 말로 예상됐던 고위급 무역회담을 취소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지만, 아직 공식적인 거부 의사는 나오지 않고 있다. 리커창 총리도 전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중국과 협상이 될 것이라면서 대화는 열려 있다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양호한 경제지표 발표도 긍정적이었다. 이날 발표된 주간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약 50년래 최저치 수준을 유지했다. 필라델피아연방제조업지수 등도 호조를 보였다.

주요 기술주가 일제히 반등했다. 애플이 0.8%, 아마존이 0.9% 올랐다. 미국의 10년물 국채금리가 3%선 위로 올라선 점도 주가 상승에 일조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2.0% 반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