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명당' 구용식 역 유재명

유재명/사진=한경DB

배우 유재명은 인터뷰 내내 싱글벙글했다. 영화 '명당' 개봉에 이어 결혼식까지 경사스러운 일들이 이어지기 때문. 여기에 tvN '비밀의 숲'에 이어 JTBC '라이프'에서도 활약하며 연기자로서 시청자들에게도 사랑받으면서 캐스팅하고 싶은 배우로 떠올랐다. '마약왕', '나를 찾아줘' 등 개봉을 기다리는 작품도 밀려있다.

유재명 스스로도 "이제서야 현장을 즐길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명당'은 '잘 준비해서 모든 걸 실수 없이 보여줘야한다'는 마음으로 얼어있던 제가 처음으로 마음을 풀고 촬영했던 현장"이라며 "관객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다"고 기대와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명당'에서 가장 현실적이지만 가장 유머러스했던 구용식을 연기한 유재명은 땅과 운명, 인간의 욕망이 소용돌휘치는 '명당'에서 관객들에게 숨을 쉴 수 있는 공간을 선사했다.

▶ '명당'을 어떻게 봤나.

다 좋았다. 연기, 이야기, 음악, 미술, 편집, 배우들의 호흡들도 모두 조화로웠다. 다만 제 연기는 부끄러웠다. 좀 더 간절하게 할 걸 그랬나. 이런 생각도 들고. 모든 배우들이 자기 연기를 보면 부끄러워 할 거다. 저도 똑같다.

▶요즘 좋은 일들이 많다.

요즘 어떻게 나한테 왜 이렇게 좋은 일들이 많이 생겼지 싶다. 정말 감사하고. 가끔 멍때리면서 '좋다' 하고 앉아 있기도 한다.

▶ 즐거운 에너지가 극중에서도 발휘된 건가.

드라마에선 묵직한 모습을 많이 보여줬는데, 제가 사길 코미디 연극도 많이 하고 그런 연기를 좋아한다. 오랜만에 편한 옷, 집에서 즐겨입는 옷을 입은 거 같다. 자유롭고 편했다.

유재명/사진=한경DB

▶ '비밀의 숲', '라이프'에서도 붙어 있는데, '명당'에서도 조승우 씨와 함께한다. 특히 이번엔 친구 설정이더라.


이젠 친구같다.(하하) 아주 편하게 대했다. 서로가 서로에 대해 잘 안다. 앞선 호흡도 좋았고. 어떨 땐 제가 동생처럼 장난도 치고, 애교도 부린다. 그러면 승우가 '형, 좀 그러지마'라고 말한다. 저희 둘의 친구 조합이 관객들에게도 색다른 재미가 되지 않을까 싶다.

▶ 노인 분장까지 같이 하지 않았나.

구용식은 나이가 들 때까지 건강한 미소를 잃지 않는 역할이었다. 잔잔한 미소를 보여주는데, 그렇게 살 수 있다면 정말 행복할 거 같더라. 동료로서, 연기자로서, 형과 동생으로 같이 함께 할 수 있다면 행복할 거 같다.

▶ 옆에서 본 인간 조승우는 어떻던가.

치밀하고 치열하다. 제가 선배고 형이지만 작품에 임하는 마인드는 존중하고 싶다. 표현 방식 또한 절제가 돼 있다. 그래서 '사랑받는구나' 싶었다. 저는 연출도 했어서 같이 합을 맞추는 걸 중요시 하는데, 조승우는 같이 연기하는데 최고의 연기자 같다.

▶ 반면 극중 캐릭터들이 담당하는 부분은 완전히 달랐다.

전 재미를 담당했다. 극에서 균형을 맞추는 재미를 보여주는게 제 목표였다. '명당'은 상업영화에서 지금까지 연기한 작품 중 배역이 가장 컸다. 그래서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정말 나에게 준 것이 맞나' 싶었다. 거기에 대본까지 재밌었다. 저에게 찾아온 행운이고, 감독님도 저에게 믿음과 신뢰를 보여주셨다. 그래서 확신을 갖고 임할 수 있었다.

'명당' 유재명/사진=한경DB

▶캐릭터는 어떻게 준비했나.
일단 구용식이 귀엽지 않나. 동물같기도 하고. 읽고, 상상하고, 읽고, 상상하고 그랬다. 표정과 말투가 살아있는 것 같아서 '자연스럽게 호흡하자' 이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항상 완벽한 캐릭터를 보여준다는 평가다.

제가 일을 늦게 시작하지 않았나. 그래서 현장을 통해 적응해가는데, 너무 잘하고 싶어서 모든게 조심스럽고, 열심히 연습해서 현장에서 쏟아내는게 목표였다. 즐기는게 고수인데, '명당'은 제가 즐길 수 있던 첫 작품이었다. 감독님도 유머러스하게 디렉션을 주시고, '영화는 참 즐거운 작업이구나' 싶었다.

▶카메라 울렁증이 있었던 건가.

맞다. 끝나면 다시 하고 싶고. 집에서 누워도 다시하고 싶고.(웃음) 욕심이다. 그런데 이번 현장에선 모든 분들이 저를 믿어주시니까 달달했다. 그 기분을 가슴에 새기면서 연기했다.

▶ 그럼에도 여러 작품을 하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스스로에게 중심이 뭘까 물어보고 있다. 대중들이 원하는 어떤 것과 제가 원하는 연결지점을 찾고 싶다. 좋은 작품을 만나고, 좋은 연기를 하는게 동시에 가야 하는데 그게 참 어렵고, 중요한 것 같다.

▶ 중간 지점은 찾았나.

저는 촌스럽고 심심하다. 멋있는 사람이 아니다. 그런데 '어떻게 저렇게 보이나' 싶은 생각이 들도록 하고 싶다. 멸치까는 아저씨(JTBC '천하장사 도봉순')가 됐다가, 수술방에서 쓰러져 자는 의사(JTBC '라이프')가 됐다가, 검사(tvN '비밀의숲')가 됐다가, 입을 터는 장사꾼(영화 '명당')이 됐다가. 이런 여러 모습을 '참 재밌네' 하고 봐주시길 바란다.

▶ '비밀의 숲'에서는 '섹시하다'는 평을 받지 않았나.

제가 젊었을 땐 섹시한 적이 있었다. 한창 때 키가 큰 편이니까. 이후에 나잇살과 제 성격에 의해 가려졌던 거다.(웃음) '비밀의숲'은 이창준이란 인물 자체가 멋있지 않나. 가진 선과 악이 공존하고, 날카로우면서도 인간적이고 부인을 사랑하면서도 떠날 수 밖에 없는 남자를 딱 찝어 캐릭터로 만들었다. 얻어걸린거다.

'명당' 유재명/사진=한경DB

▶ 떠오르는 '다작의 아이콘'이다. 힘든 시간을 거쳐 지금의 자리에 올랐는데.

제가 후배들에게 자주 하는 말인데 '무명배우는 없다'는 거다. 배우는 각자 다름이 있다고 본다. 연극을 하는 배우들 중 연기는 잘하지만 대중적인 매체에 잡히지 않아 잘 알려지지 않은 친구들이 많다. 저 역시 자존감이 낮지만, 자존감이 중요한 것 같다. 오디션에 떨어졌다고 실패가 아니라, 그 역에 안맞아서 그런 거라 생각한다. 마음 단단히 먹고 자신의 길을 간다면 믿어주는 사람들이 있더라.

▶ 유재명이란 배우에게도 그런 시간이 있었던 건가.

매체가 달라지면서 적응하지 못해 돌아가려 했던 적이 있다. 더 많이 보여드리고 싶은데, 왜 나에겐 기회가 없을까 마음 고생도 있었다. 그때 tvN '응답하라1988'을 만났다. 공개적인 자리에서 이런 말을 하고 싶었는데, 신원호 PD님이 저라는 배우를 처음으로 크게 알아봐줬다. 그 이후에 많은 작업을 하게 됐고, 3년 사이에 이런 조화가 생긴 것 같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