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외교장관 통화…"내주 한미정상회담, 비핵화·평화체제 구축에 중요 계기"
강경화, 언론인터뷰서 "北비핵화, 프로세스 전통적 과정과 순서 다를 수 있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저녁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하고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통화에서 비핵화 진전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두 장관은 다음 주 뉴욕 유엔 총회를 계기로 개최될 예정인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양측 간 각급에서 긴밀한 조율을 해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앞서 강 장관은 남북정상회담 수행단의 일원으로 우리 외교장관으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평양을 공식 방문했다.

한편, 강경화 장관은 이날 방송된 KBS와의 인터뷰에서 현재의 북한 비핵화 프로세스가 신고-검증-폐기의 전통적인 수순과 다를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강 장관은 "우리가 예상했던 전통적인 비핵화 과정하고는 순서상 달리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사찰과 검증 프로세스가 필요한 것이겠지만 그것이 반드시 초반에 나와야 되느냐 하는 문제에 있어서는 이번엔 좀 다를 수 있다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남북정상회담에 나선 문 대통령 수행을 위해 북한에 체류하는 동안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내주 유엔 총회 계기에 뉴욕에서 별도로 만나자는 제안을 했다고 소개했다.

리 외무상은 오는 29일(현지시간)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 외무장관과도 만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