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한경 WEEK

"정부, 서울 집값 잡기에만 몰두
지방 부동산경기 침체는 불구경
조정지역 해제 등 규제 풀어야"
지난 20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2018 부산-한경 위크’ 행사에선 정부가 수도권에 주택 30만 가구 공급을 발표하는 등 잇달아 ‘서울 집값 잡기’ 정책을 내놓으면서 부산을 비롯한 지방 도시 경기가 쇠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강병중 KNN 회장은 이날 VIP오찬 간담회 자리에서 “서울 집값은 매일 오른다지만 부산에서는 돈이 다 빠져나가 서울과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건설·부동산 경기 악화가 제조업 등 다른 분야 부진을 가속화할 것이라는 우려다.

부산에서 부동산·건설 부문은 그동안 제조업의 빈자리를 메워주는 역할을 했다. 국내 여행 ‘붐’으로 해운대 광안리 등에 관광객이 몰리자 지역 부동산·건설업계도 덩달아 호황을 구가한 것이다.
부산 부동산 경기는 그러나 지난해 11월 정부가 부산 6개 구(남·동래·부산진·수영·연제·해운대구)와 1개 군(기장군)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면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다. 청약 규제와 분양권 전매제한으로 ‘거래 절벽’이 일어났고 매매가도 서서히 하락하기 시작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 셋째주까지 부산 아파트값은 2.78% 내렸다. 울산을 제외한 5대 광역시 중 하락폭이 가장 크다.

부산 부동산 가격을 떠받치던 해운대구와 수영구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지난해 규제로 7월 기준 부산지역 주택거래량은 6559가구로 1년 전에 비해 50.3% 급감했다, 미분양 주택 물량도 3266가구로 최근 6개월 동안 42.6% 증가했다. 해운대구의 주택 가격은 지난 1월 대비 6.7% 내려가 같은 기간 부산시 평균 하락률(-2.6%)보다 높았다. 건설수주액은 4951억원으로 건축이 35.5%, 토목이 91.2% 급감하면서 전체적으로 51.9% 줄었다.

부산 시민들은 해운대구와 수영구를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해달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기 위한 정부 정책에는 동의하지만 수도권과 달리 지방은 부동산 경기 침체가 가속화·장기화되고 있다”며 “도시 전체 경기 침체로 이어지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산=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