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명품에 트럼프 관세
가격 뛰자 모조품 수요 몰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퍼부은 연이은 관세 폭탄에 중국의 ‘짝퉁’ 제품이 때 아닌 대목을 맞고 있다.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미국의 고율 관세로 코치, 마이클코어스, 케이트스페이드 등 중국에서 제작되는 유명 브랜드 상품들이 가격 인상 압박을 받으면서 모조품을 찾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서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베이징 최대 짝퉁 시장으로 불리는 슈수이제(秀水街)는 쇼핑객과 유통업자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세계적인 브랜드 가방을 정가의 반값에 구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명품 가방의 진품은 물론 짝퉁도 대부분 중국에서 생산된다. 진품은 세관을 통해 미국에 수출되기 때문에 고율 관세를 적용받지만 법망을 피해 들어가는 짝퉁 가방은 가격 인상 압박에서 자유롭다. 미국 정부의 관세 폭탄으로 진품과 모조품의 가격 차이가 더 벌어질 수밖에 없고 이는 짝퉁 수요를 크게 자극하고 있다. 지식재산권 전문 변호사인 수전 스카피디는 WP와의 인터뷰에서 “진품에 부과하는 관세는 모조품에 보조금을 제공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뉴욕에서 패션상품 유통업체를 운영하는 레베카 민코프는 미국 무역대표부(USTR) 주최로 열린 공청회에서 고율 관세 부과에 따른 파장을 경고했다. 그는 “핸드백을 포함한 패션상품에 적용하는 관세가 중국의 지하경제 성장을 더욱 부추길 것”이라며 “가뜩이나 골칫거리인 중국산 짝퉁 때문에 진품이 설 자리를 잃고 있다”고 주장했다.

가방뿐만 아니라 전자제품과 소프트웨어, 의류 등 미국이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상당수 중국산 상품이 짝퉁에 고객을 빼앗길 위기에 처했다는 우려도 나온다. 패션업계는 짝퉁으로 인한 피해액이 매년 수십억달러에 이른다고 지적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모든 산업에 걸쳐 세계 짝퉁 거래 규모는 4610억달러(약 514조5000억원)로 추정된다. 이는 글로벌 의약품 거래 규모를 웃도는 수치다.

짝퉁 핸드백의 85% 이상은 중국과 홍콩에 근거지를 두고 있다. 이 가운데 미국 브랜드 짝퉁이 20%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중국 정부는 지난 수년간 짝퉁 제품 유통을 근절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