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차량·케이블카로 이동
한라산은 왕복 9시간 걸어야

김채연 정치부 기자
“한라산에도 케이블카가 있나요? 한라산은 직접 걸어서 올라가야 하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서울 답방 시 한라산 등반을 제안한 기사에 대해 누리꾼 사이에서 실현 가능성을 두고 논란이 벌어졌다. 문 대통령은 차량과 케이블카를 이용해 순식간에 백두산 천지까지 올랐지만, 트레킹을 해야 하는 한라산 상황을 꼬집은 것이다.

문 대통령이 삼지연공항에서 백두산 천지까지 가는 데 걸린 시간은 약 1시간20분에 불과했다. 삼지연공항에서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차량으로 1시간 정도 걸렸고, 장군봉에서 백두산 천지까지 1.3㎞ 구간은 ‘천지삭도’ 케이블카를 이용해 10분 만에 도착했다. 이 케이블카가 완공된 때는 1995년으로, 무려 23년 전이다.
반면 남한의 대표적 명산인 한라산 일대의 관광 인프라는 적어도 접근성에서는 백두산에 비해 한참 못 미친다. 한라산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뒤 자연환경 훼손 등 주민 반대에 밀려 번번이 케이블카 설치가 무산됐다. 1968년 시작된 케이블카 논의는 50년째 답보상태다.

전문가들도 남북 정상의 한라산 동반 등반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제주공항에서 한라산 입구까지 차량으로 50분 정도가 걸린다. 이후부터는 오롯이 걸어서 갈 수밖에 없다. 성판악 코스에서 한라산 정상인 백록담까지 가려면 트레킹으로 왕복 9시간이 걸린다.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이 천지에서 “해병대 1개 연대를 시켜서 한라산 정상에 헬기패드를 만들겠다”고 한 발언이 ‘웃프게’ 들리는 이유다. 등반으로만 꼬박 하루가 걸리는 셈이라 짧은 정상회담 일정 등을 감안하면 김정은의 한라산 등반은 실현 가능성이 거의 없다.

김정은은 올 들어 삼지연 일대를 수차례 찾아 관광특구로 개발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한라산은 물론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도 번번이 환경단체 반대와 정부의 소극적인 태도로 제자리걸음이다.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