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당시 킨텍스 프레스센터에 차린 파리바게뜨 부스. 파리바게뜨는 샌드위치, 떡, 아이스크림, 생수 등이 들어 있는 스낵박스를 취재진에게 무료로 제공했다. ◎SPC 제공

지난 18~20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으로 남과 북의 경제 협력 재개 여부에 대해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43,900150 -0.34%) 부회장, 최태원 SK(269,500500 0.19%) 회장, 구광모 LG(64,800600 -0.92%) 회장, 김용환 현대차(115,500500 -0.43%) 부회장 등 기업인들이 대거 참여해 어느 때보다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경제 협력 구상이 나올 것이란 전망이 많다.

특히 국내 식품·유통기업들은 오너가 이북 출신이거나 실향민인 경우가 많아 어느 기업보다 남북경협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국내 1위 간장회사 샘표(50,4002,800 -5.26%)는 창업주인 고 박규회 선대회장이 함경남도 흥남, 장남인 고 박승복 회장이 함경북도 함주 출신이다.

1946년 피난민에게 장을 만들어 공급한 것이 샘표 설립의 시초가 되기도 했다. 샘표 2대 회장이던 박승복 회장 시절인 2007년에는 샘표가 간장, 고추장, 된장 등 전통 장류를 '북한 장류제품 보내기 운동'을 통해 북한에 보내기도 했다.

초코파이로 유명한 오리온(108,5001,500 1.40%)은 창업주인 고 이양구 선대 회장이 함경남도 함주군 실향민 출신이다. 이 선대 회장이 홀로 남쪽으로 내려와 서울에서 과자판매업을 시작한 것이 오리온그룹의 시초가 됐다.

특히 초코파이가 과거 북한 개성공단 근로자들에게 인기를 끌며 남북 교류의 상징처럼 된 제품으로 여겨지고 있는 만큼 향후 통일시대 오리온의 대북사업 행보도 주목받고 있다.

오뚜기(663,0003,000 -0.45%)도 창업주 고 함태호 명예회장이 함경남도 원산 출신이어서 남북관계 훈풍과 맞물려 주목받고 있는 회사다.
오뚜기는 2007년 북한 어린이 결핵환자를 돕기 위한 결핵약품 구입 후원금 4000여만원을 모아 후원단체에 전달했으며 2013년에는 쇠고기수프 30t 분량(2억4000만원 상당)을 평택항을 통해 북한으로 보내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190,5000 0.00%)그룹도 대북경협 재개시 대북사업 가능성이 열려있는 기업이다.

이 회사 창업자 서성환 선대회장은 황해도 평산 출신의 개성상인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아모레퍼시픽의 대표 브랜드 설화수는 북한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모레퍼시픽은 2003~2007년 유니세프 북한 어린이 영양 및 보건서비스개선사업(8억원), 2008~2010년 북한 어린이 후원 사업인 '어린이 어깨동무 사업'(9억원) , 2014~2015년 국제기구 WFP와 유한세계식량 계획(20억) 등을 진행한 경험도 있다.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그룹 허영인 회장도 황해도에서 태어난 이북 출신이다. 아버지 고 허창성 명예회장도 황해도 옹진이 고향이다.

SPC는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 모인 취재진들에게 커피와 스낵박스를 무료로 제공했다.

지난 4월 판문점 정상회담 프레스센터(경기 고양시 킨텍스)와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에서도 현지 프레스센터에 부스를 열고 취재진에게 스낵박스를 전달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