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시중에 풀린 화폐가 지난해 추석보다는 줄어든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은행은 올해 추석 연휴 전 10영업일(10∼21일)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 순발행액(발행액-환수액)이 5조4200억원으로 추산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추석 전 10영업일에 공급한 금액(6조9596억원)보다 1조5400억원(22.1%) 감소한 수준이다.

화폐 발행액은 5조8601억원으로 1조4227억원(19.5%) 감소했고, 환수액은 4396억원으로 1164억원(36.0%) 증가했다.

추석 전 화폐 공급액은 10∼20일 공급실적과 21일 예상공급액을 합쳐 나온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