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박3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뜻하지 않게 PPL(간접광고)효과를 본 기업이 있다.

'뜻밖의 PPL'이라고 하기엔 전파를 탈 수 밖에 없었던 제품은 K2의 경량 패딩과 바람막이 재킷이다.

남북한 정상회담 방북단이 20일 백두산 방문 때 입은 옷은 모두 동일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경제인들 모두 K2 재킷을 입었다.

지난 19일 오후 5시. 통일부에서 K2코리아 측에 전화를 걸어 밤 10시까지 성남공항으로 500벌의 옷을 보내줄 수 있냐고 문의해 왔다.

250벌의 바람막이 재킷과 250벌의 경량 다운 재킷을 구입하는 긴박한 요청이었다.

K2코리아가 급히 창고에서 확인한 결과 아직 매장에 다 풀지 않은 올해 신상품 여유 물량이 있었다.

K2코리아는 이를 급히 밤 10시까지 성남공항으로 보냈고 방한 준비를 별다르게 하지 못했던 방북단은 이날 삼지연 공항으로 출발하기 전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자신의 사이즈에 맞는 옷을 골라 입었다.

K2코리아는 개성공단에 입주한 유일한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다.

K2코리아 관계자는 "통일부가 국산 아웃도어 방한 의류를 급하게 찾았고 마침 물량을 확보하고 있었다"면서 "옷을 판매한 것보다는 방북 인사들이 입은 것 자체가 큰 홍보 효과다"라고 말했다.

제주 생수 브랜드 '삼다수'도 광고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백두산 천지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자연스럽게 답방 시 한라산을 찾는 일이 거론됐다.

리설주가 "우리나라 옛말에 ‘백두에서 해맞이를 하고 한라에서 통일을 맞이한다’는 말이 있다"고 하자, 이에 화답하듯 김 여사는 생수병을 내보이며 "한라산 물을 갖고 왔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500㎖ 플라스틱 생수병을 꺼내며 "한라산 물을 갖고 왔다. 천지에 가서 반은 붓고 반은 백두산 물을 담아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삼다수병은 수차례 카메라에 잡혔다. 마치 한 편의 광고같은 모습이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노동당 본부청사 방문 당시 방명록을 남기면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펜을 건넸지만, 남측 인사가 다시 전해준 펜으로 방명록을 썼다.

이는 최고 통수권자의 생체 정보 중 하나인 지문 정보를 타국에 남기지 않으려는 일종의 외교 관례라 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판문점 선언' 서명에 앞서 여동생인 김여정으로부터 몽블랑 만년필을 건네받아 사용했지만 이번 평양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사용한 펜은 모나미 네임펜. 보이지 않은 사소한 부분에서도 국내 브랜드를 사용하려는 실무진의 마음이 담겨 있다고 볼 수 있다.

모나미 측에서는 "사진 상으로는 정확히 제품 확인이 어렵지만 혹시라도 문 대통령이 사용해 주셨다면 기쁜 일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평양 정상회담과 백두산 천지 동반 등반 모습은 사진과 영상을 통해 전 세계로 송출됐다. 국내 브랜드가 누린 브랜드 홍보 효과는 천문학적인 액수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