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盧 전 대통령도 귀환 즉시 대국민보고

2박 3일 간의 평양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잠시 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서울 프레스센터를 찾는다.

청와대는 20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이 곧 프레스센터를 방문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취재진들에 남북정상이 채택한 '9월 평양공동선언'의 의의를 비롯, 2박 3일 간의 방북 결과에 대해 직접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비핵화 방안이나 남북협력 강화 방안, 군사긴장 및 전쟁위협 종식 방안 등 3대 의제를 두고 김 위원장과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도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귀국 즉시 '대국민보고'를 한 바 있다.

김 전 대통령은 2000년 6월 15일 평양 방문을 마치고 전용기편으로 서울공항을 통해 귀환, 즉시 공항에서 귀국 보고를 하며 6·15 공동선언 내용에 대해 설명했다.

노 전 대통령 역시 2007년 10월 4일 평양 방문을 마치고 전용차를 통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귀환한 직후, 경의선 도로 북측 출입사무소(CIQ)에서 곧바로 '대국민보고'를 발표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