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 시세

서울 평균 0.45→0.26% '둔화'
지방 약세…광주·대구 더 올라

서울 전셋값은 상승폭 커져

정부가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내놓은 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이 2주 연속 줄어들었다. 대출·세금 규제가 대폭 강화된 데다 정부의 집값 담합 조사가 시작되면서 매수심리가 위축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는 21일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주택 공급 계획을 추가로 내놓는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 둔화

20일 한국감정원은 서울 아파트 가격(17일 기준)이 전주보다 0.26% 올랐다고 발표했다. 전주(0.45%) 대비 상승률은 0.19%포인트 축소됐다. 지난 3일 역대 최대 상승률(0.47%)을 나타낸 뒤 2주 연속 상승률이 줄었다. 강남 일부 단지에서 호가를 수천만원에서 1억원 이상 낮춘 급매물이 일부 나왔지만,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거래 공백이 이어지고 있다.

구별로 강남권의 상승세가 크게 둔화됐다. 강남4구(동남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주 0.57%에서 이번주 0.29%로 낮아졌다. 강동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주 0.80%에서 이번주 0.31%로 크게 둔화했다. 지난주 0.5% 이상 뛰었던 강남구와 송파구 아파트값은 나란히 0.27% 상승했다.

또 성동구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주 0.46%에서 이번주 0.15%로 축소됐다. 노원구 상승률은 같은 기간 0.56%에서 0.24%로 줄었다. 동작구 상승률은 0.41%에서 0.18%로 감소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 상승세도 꺾였다. 상승률이 지난주 0.21%에서 이번주 0.18%로 줄었다. 1% 넘는 급등세를 이어가던 과천시는 이번주 0.56% 상승에 그쳤다. 광명시 상승률은 지난주 0.89%에서 이번주 0.56%로 낮아졌다. 평양에서 열린 남북한 정상회담 호재에도 불구하고 파주시 아파트값은 -0.10% 떨어지는 등 하락세가 이어졌다.

◆희비 엇갈린 지방

최근 3주 연속 -0.07% 하락세를 보였던 지방 아파트값은 이번주에도 약세를 이어갔다. 다만 낙폭은 이번주 -0.05%로 줄었다. 지방별로는 희비가 엇갈렸다. 경남(-0.35%), 울산(-0.29%), 경북(-0.14%) 등은 하락세를 이어갔다. 광주와 대구는 상승폭을 키웠다. 광주광역시는 0.43% 급등했다. 지난주(0.24%)보다 상승률이 더 커졌다. 이번주 남구가 0.78%, 광산구가 0.76% 올랐다. 대구광역시도 지난주 0.12%에서 이번주 0.19%로 상승률을 키웠다. 지난주 0.24% 상승한 남구는 이번주 0.41% 급등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주 0.09% 올랐다. 지난주(0.07%)보다 상승폭이 소폭 커졌다. 가을 이사철이 시작되면서 학군이 양호한 강남4구 전셋값이 지난주 0.05% 상승에 이어 이번주 0.11% 올랐다. 양천구도 지난주 0.09%에 이어 이번주 0.14%로 상승폭을 키웠다. 용산구 전셋값은 지난주보다 0.04% 하락했다. 추석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21일 발표되는 정부의 주택 공급 계획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협의가 완료된 곳을 중심으로 이날 1차 택지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입지가 좋은 곳에서 주택 공급계획이 나오면 관망세로 돌아서는 수요자들이 늘면서 가격 상승폭이 상당히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