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日 정부, 세계 6대 도시 조사
1위 뉴욕 이어 서울이 2위
통신社 "자국에 유리한 억지비교"
일본 정부가 세계 주요 6개 도시 중 한국 서울의 통신요금이 미국 뉴욕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국내 통신업체들은 비교방식에 문제가 있는 조사라고 일축했다.

일본 총무성은 ‘전기통신 서비스와 관련된 내외 가격 차이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일본 도쿄를 비롯해 서울, 뉴욕, 런던, 파리, 뒤셀도르프의 통신요금을 조사했다. 매월 70분 통화 혜택을 기준으로 데이터 용량 2기가바이트(GB), 5GB, 20GB로 나눠 요금 수준을 비교했다.

서울은 2GB 기준 요금이 3504엔(약 3만5040원)으로 뉴욕 5990엔(약 5만9900원) 다음으로 높았다. 다음은 도쿄(2680엔), 런던(2374엔), 뒤셀도르프(1261엔), 파리(1230엔) 순이었다.

각국 1위 사업자(한국은 SK텔레콤)의 요금 비교에서는 서울이 2GB 기준으로 4위(3757엔)였고 5GB와 20GB 기준으로는 각각 3위(5GB 4445엔, 20GB 5521엔)였다.
국내 통신업체들은 일본 정부가 자국에 유리한 결과를 내기 위해 억지 비교를 했다고 반박했다. 총무성은 각 도시 요금을 비교하면서 한국, 미국, 영국, 독일 등은 음성 무제한 통화 혜택을 주는 상품을 택한 반면 일본은 음성 통화 혜택 5분, 10분 상품을, 프랑스는 120분 상품을 비교 대상으로 골랐다.

일본에서 같은 데이터 용량 조건에서 음성 무제한 혜택을 넣으면 월 2만원 정도 추가해야 한다는 게 통신업계 설명이다. 도시별 1위 사업자 간 비교에서도 한국은 SK텔레콤이 2013년에 운영하던 ‘T끼리’ 요금제를 선택했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관계자는 “NTT도코모의 월 데이터 1GB 음성 무제한 요금제는 2년 약정 기준 월 5600엔 정도로, 국내 1GB 요금제가 월 2만4750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2배가량 비싸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관방장관이 통신 요금 인하가 필요하다며 최근 공개한 자료에서도 일본 요금이 한국보다 높다고 지적했는데 이번 조사는 이 내용과도 배치된다”고 덧붙였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