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 인터뷰

'강남미인' 임수향 /사진=FN엔터테인먼트

배우 임수향이 최근 종영한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인생의 '복덩이'로 꼽았다.

지난 2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 서울에서 만난 김수향은 이같이 말하면서 "진짜 나를 찾아준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데뷔 10년차 임수향은 2009년 영화 '4교시 추리영역'에서 단역으로 데뷔한 후 김성한 작가의 드라마 '신기생뎐'(2011)을 통해 일약 라이징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아이리스2', '감격의 시대:투신의 탄생', '아이가 다섯', '불어라 미풍아',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에서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왔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이하 강남미인)을 통해 '로맨틱 코미디'에서도 승부수를 날려 호평을 받았다.

임수향은 "그동안 킬러, 야쿠자, 기생까지. 기 센 캐릭터를 맡아 평소에도 그렇게 보시는 분들이 많았다. 그래서 일부러 예능을 했다. 망가지는 것이 두렵지 않았기에 'SNL'에도 나갔다. '강남미인'은 사람들에게 '나는 어떻다'라고 알린 작품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데뷔작이나 다름 없는 '신기생뎐'의 단사란 역은 철저한 준비 끝에 만들어진 캐릭터라고 했다. 그는 "스무 살이었는데, 어떻게 기생의 생활에 대해 다 알았겠나. 감독님과 작가님의 콘트롤 하에서 시키는 대로 했었다. '강남미인'은 나를 표현한 첫 작품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처음부터 '강남미인'이 잘 될것을 예감했다. 임수향은 "원작 팬들이 많아서 매니아층이 생길거라고 생각했다. 사실 중장년층이 보지 않으면 시청률이 안나온다. 그런데 생각보다 부모님 세대가 좋아해주시더라. 경석과 미래가 '썸' 타는 것이 요즘스럽지는 않다. 그래서 어른들의 옛 감성을 자극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연이은 호평에도 임수향은 "만족스럽지는 않다"고 말했다. 물론 자신의 연기력에 대한 이야기였다.

그는 "저는 항상 반성하는 스타일이다. 아직도 '신기생뎐', '아이리스' 연기를 다시 본다. 제 특유의 연기 패턴이 있는데, 시청자들이 지루하지 않게 작품마다 바꾸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그래도 이번에는 자유롭게 뛰어 놀았던 것 같고, 시청자들의 좋은 평가에 감사하다. 미래가 시청자의 공감을 얻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임수향은 "그동안 사연 많은 거 많이 했으니까 차기작도 밝은 작품을 하고 싶다. 즐겁게 연기하니 내 본연의 모습이 잘 나타난다. 하지만 매력적인 캐릭터가 오면 밝은게 아니더라도 또 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웃었다.

최근 종영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마지막 회 시청률 5.8%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채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