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여성의 삶 구현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진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할 세 가지 목표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모든 여성 폭력에 대응하는 범정부 컨트롤타워로서의 여가부 기능을 강화하겠다"며 "미투 관련 법률의 제·개정이 이른 시일 내에 이뤄지도록 하고 여성 폭력에 대응하는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두 번째 목표로 진 후보자는 차별 없는 일터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그는 "2016년 기준 국내 500대 기업 여성 임원 비율이 2.7%에 불과하다"며 "기업들과 협약을 맺어 민간 부문 고위관리직 목표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기업 내 성차별을 점검하고 성평등 교육의 전방위적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진 후보자는 다양성을 존중받는 문화를 세 번째 목표로 제시했다.

그는 "새로운 가족정책의 틀을 만들어야 한다"며 "한부모가정, 1인가구 등 다양한 가족 형태가 차별받지 않고 모두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에 더욱 힘쓰겠다"며 "화해·치유재단 처리 문제는 철저히 피해자 관점에서 하루속히 마무리 짓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