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전 평양 국제공항을 떠나 백두산 인근인 삼지연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6시39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동반산행을 위해 평양 시내 백화원 영빈관 숙소를 를 출발했다. 평양 시민들은 도착 당시와 마찬가지로 한반도기와 인공기, 꽃술을 흔들고 “조국 통일”을 외치며 문 대통령을 환송했다.

문 대통령은 7시 27분 전용기에 탑승해 김영남 북한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회 위원장 등 북한 주요 인사들의 환송을 받으며 평양국제공항을 이륙했다.. 특별수행원들은 고려항공으로 오전 7시께 미리 삼지연공항으로 출발한 상태였다.
백두산 인근인 삼지연 공항에 미리 대기하고 있던 김정은과 부인 이설주는 8시 20분께 도착한 문 대통령 내외를 맞았다.군악대와 의장대, 시민들도 문 대통령 내외를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 8시 30분께 환영행사를 마치고 다음 목적지인 백두산을 향해 출발했다. 백두산은 버스를 통해 산 중턱까지 도착한 이후 궤도 차량을 이용,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 이동하게 된다. 이후 케이블카를 통해 남북 정상은 천지를 방문할 계획이다.

평양공동취재단/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