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조인성

'라디오스타' 조인성이 결혼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영화 '안시성' 배우 4인방 2회차가 방송됐다.

“결혼은 꼭 하고 싶다”고 솔직하게 밝힌 조인성은 ‘나에게 잘생김은 빛 좋은 개살구’라고 표현했다.

조인성은 “저에게 스타 조인성, 배우 조인성이라는 타이틀은 삶에 있어서는 유리하지 않다. 상대 여자분이 다가오기에도 부담스러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쉽게 이성을 만날 수 있지 않겠느냐고 하시지만, 상대 입장에서도 조인성이 불편하고, 부담 없는 사람과의 연애가 좋을 수도 있다. 누군가 제 여자친구가 된다면 제가 조인성이라는 이유 때문에 힘들 수 있겠다”고 진지하게 말했다.
조인성은 “태현이 형의 결혼생활을 보면 부럽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형은 ‘너 정도 되면 혼자 살아’라고 하더라”라고 하더라.

옆에서 조용히 듣고 있던 배성우는 세상 못마땅한 표정으로 “좋은 유산을 받은 거라고 생각하라”고 고개를 저었다.

이에 조인성은 배성우가 연애하기 유리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실제로 여성들이 친근하게 다가간다”고 반박했고, 배성우는 “안 하는 것과 못하는 것의 차이”라고 말했다.

“형 여기서 다 이야기 해”라는 조인성의 도발에 박병은은 “큰일 나”라고 거들었고, 다시 조인성이 “둘 다 얘기해?”라고 받아쳐 순식간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