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혐의 경찰 출석 모습.

카라 출신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의 폭행사건 직후 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A씨의 흡연 논란이 불거졌다.

19일 SBS FunE는 구하라가 거주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지난 13일 촬영된 CCTV를 공개했다.

이 영상 1시 20분경,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의 모습이 생생히 담겨있다.

남자친구 A씨가 구하라의 집에서 짐을 빼기 위해 후배와 들렀고, 두 남자의 손엔 옷가지들이 들려 있었다.

구하라는 폭행 시점 직후임에도 엘리베이터를 잡아주며 함께 주차장으로 내려갔다.
이때 A씨는 거울을 보며 얼굴에 난 상처를 살피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A씨 손에 들린 것은 바로 담배였다.

네티즌들은 "엘리베이터에서 담배 피는 꼴을 보니, 인성 알 만 하다", "엘리베이터에서 담배 피는 사람을 처음 본다"는 반응을 보이며 지적했다.


A씨는 이때 구하라와 헤어지고 디스패치에 폭행 사건에 관련된 메일을 보낸 것으로 추정된다.

구하라는 "건강하고 예쁜 모습을 지속하던 중 오해를 원만히 넘기지 못한 탓에 싸움이 커진 것"이라며 "양쪽 모두에 잘못이 있고,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며 소동을 끝내고자 한다"고 경찰조사 후 인터뷰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