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오늘(20일) 총파업을 예고한 수원지역 버스노조 가운데 한 곳이 사측과 끝내 임금협상에 실패해 파업에 돌입했다.

이날 수원시는 용남고속 노조가 첫차부터 파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용남고속 노사는 오늘 새벽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용남고속이 맡고 있는 40여개 노선이 운행을 중단했고,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을 걸로 예상된다.
수원시는 전세버스 투입 등의 대책을 마련했고, 지하철과 택시 등 다른 교통수단이나 자가용 함께 타기를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용남고속 노조는 21일까지 1차 파업을 마치고, 이후에도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오는 27일부터 2차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추석 연휴기간(9월 22~26일)에는 정상운행한다.

용남고속과 함께 총파업을 예고했던 수원여객은 19일 저녁 11시 노사가 임금협상안에 최종 합의해 파업을 철회했다. 시급 15% 인상을 요구하는 노조 측과 5% 인상을 요구하는 사측의 큰 의견 차이로 협상이 결렬될 것으로 관측됐으나, 노사는 시급 12% 인상안에 최종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두 버스업체 노조는 주 40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라 사측과 임금협상을 벌이다 좀처럼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자 동시 총파업 돌입을 예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