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명당' 박재상 역 조승우

조승우/사진=메가박스 제공

나른하고 느린말투, 여기에 많은 의미가 담긴 압축된 답변. 질문을 할 때마다 청산유수처럼 준비된 멘트를 쏟아내는 노련한 배우들과 배우 조승우는 분명 달랐다. 그럼에도 솔직하고 진심을 담아 내뱉는 한마디, 한마디로 온전히 자신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힘이 있는 배우였다. 영화 '명당' 속 박재상처럼 조승우는 굳이 자기 자신을 드러내려 하지 않아도 빛이 났다.

조승우/사진=메가박스 제공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명당을 이용해 운명을 바꾸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조승우는 지관 박재상 역을 맡아 극의 시작하고 마무리한다. 박재상은 관객의 시선에서 '명당'의 이야기를 이끄는 인물이지만 장동 김씨 일가, 흥선(지성 분) 등 극적인 캐릭터 속에서 자칫 밋밋하게 흘러갈 수 있는 캐릭터다.

"시나리오를 봤을 때부터 박재상이 전면에 부각되지 않는다는 걸 알고 있었어요. 심리적으로 소용돌이치지만 외적으로는 정적인 부분이 있죠. 그런데 박재상이란 인물이 없으면 장동 김씨 일가와 흥선이라는 두 축을 받칠수가 없어요. 작품 속에서 많이 드러나지 않아도 선택한 이유죠."

조승우/사진=메가박스 제공

어떤 작품에서든 실망하지 않는 연기, 여기에 티켓파워까지 겸비한 배우이기에 조승우와 함께하고 싶어하는 제작사, 연출가들은 적지 않다. 그럼에도 뮤지컬과 영화, 드라마를 병행하는 만큼 "조승우는 캐스티하기 쉽지 않은 배우"로 꼽힌다. 그럼에도 한 번 작품을 같이 하고나면 깊은 인연을 이어가는 배우이기도 하다.

'명당'의 박희곤 감독과도 2011년 '퍼펙트 게임' 이후 2번째 작품이다. 조승우는 "'명당'의 큰 의미 중 하나는 박희곤 감독과 다시 하게 된 작품"이라고 꼽기도 했다.
"박 감독님과는 같이 사회인 야구도 하고 친하게 지내왔어요. 사실 '명당' 전에도 시나리오를 2편 정도 줬는데 제가 '재미없다'고 '하지마'라고 했어요.(웃음) 그러다가 '명당'을 주셨는데, 사극을 줄 거란 생각은 꿈에도 못했어요. 박 감독님의 '인사동 스캔들'을 정말 재밌게 봤는데, 허를 찌르는 스타일리쉬한 연출을 하는 감독님이 사극을 어떻게 찍을지 궁금하기도 했고요. 역시 하길 잘한거 같아요."

최동훈 감독과는 영화 '타짜'를 함께한 인연으로 '암살'에 특별 출연했고, 영화 데뷔작 '춘향뎐'의 임권택 감독과도 '하류인생'으로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드라마의 경우 이수연 작가의 tvN '비밀의 숲', JTBC '라이프'까지 잇따라 출연해 화제가 됐다.

"사람을 보고 한다기 보단 작품의 의미를 봐요. 작품이 전달하는 메시지가 작은 부분이라도 반드시 있어야 해요. 세상에, 사람들의 삶에 조금이나마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그런 작품을 하고 싶어요. 정도 있지만 저도 마음이 동했으니까요. '명당' 전에 2번 거절한 것처럼 재미없거나 의미가 없으면 안하는 거죠."

조승우/사진=메가박스 제공

연기를 제외한 조승우의 일상도 잔잔하다. 자신을 "빠른 39살"이라고 소개한 조승우는 "이미 친구들이 40대에 접어들었는데, 별거 없다"고 말했다. 다만 "마흔 전에 가슴이 벌렁거리는 작품을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비밀의 숲'을 찾게 됐다"고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작품 외에 저를 설레게 하거나 가슴 뛰게하는 건 요즘 없는 것 같아요. 스포츠를 하거나 술을 즐기는 것도 아니고요. 집에 있으면 강아지를 산책시키는 정도에요. 저희 강아지가 13살이고, 얼마 전에 대수술을 했는데, 요즘은 자고 일어나면 그 아이가 잘 있는지부터 보게 되요. 귀도 잘 안들리고, 더 나이먹기 전에 잘해줘야한다는 생각만 들어요."

배우라는 직업 특성상 집착할 수 있는 요소임에도 나이를 먹는 것에 있어서도 담담했다. 다만 나이를 먹어가는 만큼 다양한 인생과 작품에 대한 욕심은 숨기지 않았다.

"서른이 왔을 때도 별거 없었어요. 군대에 있었거든요. 마흔이 되도 그런거 같아요. 그냥 좀 더 다양한 인생이 펼쳐졌으면 좋겠고, 더 좋은 작품을 만났으면 좋겠고. 예전의 열정들이 40대에 피어 오르면 더 좋겠죠."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