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 신임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공식 부임했다.

19일(현지시간) 유엔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김 대사는 제73차 유엔총회 개막 하루 전인 지난 17일 뉴욕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사는 이르면 20일께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신임장을 제출하고 공식업무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사는 지난 7월 26일 4년여간의 임무를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자성남 전 대사의 후임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3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에 의하면 유엔주재 조선 상임대표로 김성이 임명되었다"면서 김 대사의 임명을 공식 확인했다.
전임 자 대사의 귀국 이후에도 김 대사의 비자발급이 한동안 이뤄지지 않아 통상적 절차에 따라 시간이 걸리는 것이라는 관측과 북미정상회담 이후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미국이 일부러 비자발급을 지연시키고 있다는 시각이 교차했었다.

김 대사는 평양국제관계대학을 졸업하고 외무성에 들어와 비동맹국과 국제기구국 등을 거쳐 지난 2014년 주유엔 북한대표부에서 참사관으로 근무했으며, 외무성 조약국장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리동일 전 북한 유엔대표부 차석대사와 함께 말레이시아를 방문해 협상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사는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으로 근무하던 2014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다룬 코미디 영화 '인터뷰'와 관련, AP통신에 "우리의 주권과 최고지도자의 존엄에 대한 용서할 수 없는 조롱"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또 같은 해 북한대표부가 유엔본부에서 개최한 북한 인권 관련 설명회에서 대북 인권결의안에 대해 "결의안이 추진되면 상황을 더 악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