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백화원서 2차 정상회담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2일차 평양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김정은은 이날 오전 10시께 문 대통령이 묵었던 백화원 영빈관을 찾아왔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진전과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및 전쟁위험 종식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남북 정상은 회담 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정상회담 후 문 대통령은 오찬을 위해 옥류관으로 이동하고, 식사가 끝나면 만수대창작사를 참관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평양시 중구역 능라도 소재 종합체육경기장인 5.1경기장에서 '빛나는 조국'이라는 제목의 대집단체조와 예술 공연을 관람한다.

문 대통령 내외와 공식수행원들은 '빛나는 조국' 관람 뒤 평양의 대동강수산물식당에서 평양 시민들과 어울려 저녁식사를 할 예정이다.

남북정상은 전날에는 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1일차 회담을 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