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다 대통령 제안에 "논의해볼 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군이 영구적으로 주둔하는데 20억 달러(약 2조2천400억원)의 비용을 지출하겠다는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의 제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두다 대통령과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는 "두다 대통령이 (미군을 주둔시키는데) 20억 달러를 제안했는데, 검토하고 있다"며 "우선적으로 양국에 대한 군사적 보호와 비용 등의 관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는 "매우 신중하게 그것을 고려하고 있다"며 "만약 (폴란드가) 그러한 비용을 지출하려 한다면, 반드시 논의해볼 만한 사안"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두다 대통령은 "우리는 폴란드에 영구적인 미국의 기지를 희망한다"면서 농담조로 "기지 이름은 '포트 트럼프'(Fort Trump)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폴란드가 군사 지출을 늘리는 것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내면서도 미군 영구 주둔에 관해 결정된 것은 없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매티스 장관은 기자들에게 "문제는 많다"며 "아시다시피, 기지 1개만 구축하는 것이 아니라 훈련장과 관리시설 등 모든 것들이 폴란드와 논의해야 할 대상"이라면서 "따라서 결정된 것은 없고, 폴란드와 함께 연구하고 논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다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강제로 합병하고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를 침공하는 등 군사적 확장으로 국제법을 끊임없이 위반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미군이 폴란드에 주둔해야 할 정당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경과 인접한 폴란드에 미군이 영구 주둔할 경우, 이를 미국의 군사력 확장으로 보는 러시아와 미국과 폴란드가 회원국으로 속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간 긴장을 증폭시키는 요인이 될 것으로 AFP는 전망했다.

두다는 지난 5월 20억달러의 비용을 대가로 한 미군 영주 주둔을 공개적으로 제의한 바 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6월말 미국 국방부가 나토 회원국의 안보비용 지출 부족 등을 이유로 들어 독일에 주둔하는 3만5천명의 미군을 본국으로 불러들이거나 병력 전체 또는 일부를 폴란드로 옮기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