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 SV에 합류한 황희찬이 데뷔골을 터트리며 팀에 1-0 승리를 안겼다.

황희찬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23분 골을 성공시켜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돼 두 번째 경기에 나선 황희찬의 시즌 첫 골이다.

임대가 확정됐을 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이던 황희찬은 금메달 획득 이후 국가대표팀에도 합류해 코스타리카, 칠레와의 평가전을 치르고 함부르크에 합류했다.

이날 전반 드레스덴과 전반 득점 없이 맞선 함부르크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황희찬을 투입해 득점을 노렸고, 황희찬은 그 기대에 부응했다.

후반 23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상대 선수가 뒤꿈치로 빼내려던 공이 멀리 가지 못했고, 밀집된 수비를 피해 서 있던 황희찬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볼을 따내 그대로 때린 오른발 슛이 골대에 정확히 꽂혔다.

황희찬은 경기가 끝난 후 함부르크 구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정확히 원하는 방식으로 골을 넣었다. 한국에서부터 오늘과 같은 득점 상황에서 슈팅 연습을 많이 했었다. 실전에서 이를 활용하게 돼 만족스럽다. 무엇보다 중요한 경기에서 이겨서 정말 기쁘다. 감독, 코칭스태프, 그리고 팀동료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황희찬은 "오늘 골을 넣으며 함부르크에서 완벽한 시작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크리스티안 티츠 함부르크 감독 또한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최근 새로 영입한 황희찬과 미드필더 오렐 망갈라에 대해 "좋은 선수들을 보유하게 돼 기쁘다. 두 선수는 팀에 좋은 기운을 불어넣고 있다"며 기뻐했다.

사진=함부르크 SV 홈페이지 캡처

사진=함부르크 SV 트위터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