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 관세 충돌이 다소 완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큰 폭 상승했다.

1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84.84포인트(0.71%) 상승한 26,246.96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51포인트(0.54%) 오른 2,904.3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0.32포인트(0.76%) 상승한 7,956.11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관세 갈등을 연출하고 있지만 양국 관세율이 당초 우려보다 낮고,미국 측에서도 협상 여지를 열어 두는 발언이 나오면서 시장이 안정됐다. 시장 기대보다 미국과 중국이 낮은 세율의 관세를 발효한 이후 협상을 재개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 회견에서 "우리는 아마 어느 지점에서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월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미국 방송 CNBC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미국에 맞설 실탄이 없을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불합리한 무역이라고 보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건설적 협상을 원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이달 말로 예상됐던 류허(劉鶴) 부총리의 방미 무역회담 취소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류 부총리가 아닌 한 단계 낮은 급의 협상단 파견이 대안으로 거론된다는 보도도 나왔다.

전날 미국은 중국산 수입품 2000억달러 어치에 대해 오는 24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당국도 미국산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오는 24일부터 부과한다고 맞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