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장관 주재로 15개 이사국 외교장관 참석한 가운데 27일 회의
北비핵화 압박 강화 의도로 풀이…美국무부 "FFVD 위한 美노력 알릴 것"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오는 27일 미국의 소집 요구로 뉴욕 유엔본부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8일(현재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관련 안보리 장관급 회의 개최 사실을 전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회의를 주재한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안보리 15개 이사국 외교장관들이 주로 참석하는 일종의 '특별회의' 성격으로, 9월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이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총회를 활용해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이행과 비핵화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회의에서 미국의 비핵화 원칙과 노력을 소개하고, 충실한 대북 제재 실행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 자리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안보리에 알리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아울러 모든 회원국에 기존 (북한) 제재 이행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이 3차 정상회담을 계기로 꽉막힌 비핵화 협상에 돌파구를 찾으려는 가운데 미국은 최근 대북 제재의 중요성을 부각하고 있다.

미국은 전날 소집한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 위반 행위를 비난하고,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 이행을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트위터에서 "전 세계적인 제재는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에 있어 필수적"이라며 "우리는 그 어느 때와 마찬가지로 제재를 이행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의 이번 안보리 장관급 회의 개최 발표도 남북 정상이 평양 정상회담을 하는 가운데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북미 대치가 가장 가팔랐던 시점에 열린 지난해 9월 유엔총회에서도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열었다.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문제가 집중 논의됐으며, 외교장관들은 안보리 대북제재를 철저히 이행할 것을 결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