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너무 시간 뺏는 것 아닌가"
반주 곁들인 회로 만찬, 주민과도 자연스레 대화…환호하며 울먹인 주민도


/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19일 '평양 대동강 수산물 식당'에서 만찬을 함께 했다.

이날 만찬 장소는 '평양 시민들이 자주 가는 식당으로 안내해 달라'는 문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북측이 추천한 곳으로, 김 위원장이 직접 명칭을 지어 명성을 얻었다.

김 위원장은 앞서 이곳을 '평양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인민봉사기지'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1층에는 철갑상어·연어·룡정어·칠색송어·자라·조개류 등을 모아놓은 실내 수조와 낚시터가 있고, 2층 식당에서는 갓 잡은 생선회나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께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식당에 도착했으며, 이 밖에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수행원들도 식당을 찾았다.

애초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과 경제계 인사들이 함께할 예정이었으나, 김 위원장이 뒤늦게 참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에 앞서 식당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대형 수조를 둘러보며 북측 안내원을 향해 "수조에 산소 공급은 계속하는 것인가", "연어의 경우 방류사업도 하나" 등 질문을 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이곳을 인민봉사기지라고 말씀하신 것을 알고 있다"고 하자, 김 부위원장이 "맞다"고 맞장구를 치기도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초밥식사실, 서양요리식사실 등에서 주민들을 향해 "음식이 맛있나.

우리도 맛보러 왔다"며 "아마도 우리가 다녀가고 나면 훨씬 더 유명한 곳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환영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오후 7시19분께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도착하자 식당에는 큰 함성이 터졌다.

문 대통령 부부는 엘리베이터 앞으로 김 위원장을 마중 나갔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오늘 내가 너무 시간을 뺏는 것 아닌가"라며 웃기도 했다.

양 정상을 바라보는 주민들은 큰 소리로 "만세"를 외쳤고, 함성을 보내는 도중 울먹거리는 주민들도 눈에 띄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부부 네 명은 테이블로 이동해 만찬을 하며 담소를 나눴다.

저녁 메뉴는 생선회로 준비됐으며 테이블 위에는 간단한 반주도 마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