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남북 정상의 합의를 크게 환영했다.

IOC는 19일 남북 정상의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연합뉴스의 논평 요청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명의로 답변을 이메일로 보내왔다.

바흐 위원장은 서신에서 "IOC는 남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추진을 대환영한다"며 "IOC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 공동입장과 관련한 정치대회의 문을 연 이래 스포츠는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평했다.

이어 "IOC는 남북의 정치 대화가 성공적인 올림픽 유치 후보가 되기 위한 필요한 진전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또 "남북 정상과의 대화에서 IOC는 북한 선수 지원과 이들의 국제대회 참가, 남북한 체육 교류 증진 등 스포츠를 통한 남북의 관계회복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6개 항목 14개 세부 내용으로 이뤄진 '9월 평양 공동선언'을 19일 발표했다.

세부 실행 계획 중 하나로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담겼다.

2024년 하계올림픽은 프랑스 파리에서, 2028년 올림픽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다.

현재 여러 도시 분산 개최를 추진하는 독일, 호주 브리즈번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올림픽위원회도 유치에 관심을 보인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