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브리핑서 밝혀 "문대통령 23일 미국행"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해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19일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내일 대통령이 도착하면 잠시 서울에 머무르다가 23일부터 미국에 갈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윤 수석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설명하기 위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미국 방문이나 한미 정상간 통화가 예정돼 있나'라는 물음에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는 시점이 임박해 있어 별도의 일정이 있을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게 되면 남북정상회담에서 있었던 구체적인 이야기들을 나누게 되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