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의 이름이 미국 에이전시 CAA에서도 사라졌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데드라인은 "영화 '355' 출연자 중하나인 판빙빙 문제로 제작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소문이 확산 중이며, 판빙빙의 미국 활동을 담당하는 에이전시이자 '355' 홍보를 맡고 있는 CAA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CAA가 최근 중국 영화 제작사와 공동 대표를 발표하는 보도자료의 고객 리스트에서 판빙빙의 이름이 빠졌다"고 전했다.

'355'는 판빙빙을 비롯해 제시카 차스테인, 루피타 니옹고, 페넬로페 크루즈, 마리오 꼬띠아르 등 세계적인 여배우들이 의기투합해 제작 초기단계부터 주목을 받았던 작품. 초호화 캐스팅의 여성 스파이 영화다.
하지만 판빙빙이 지난 5월 이중 계약으로 세금을 탈루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진 후 행방이 묘연해 지면서 '355' 제작에도 차질을 빚게 됐다.

판빙빙은 탈세 혐의가 불러진 후 감금설, 결혼설, 해외 망명설, 납치설, 사망설 등 온갖 구설에 휘말리고 있다. 지난 18일엔 중화계 매체들을 통해 "결과가 나올때까지 외부 연락을 끊고 자택에서 칩거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판빙빙과 소속사는 현재까지 어떤 공식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