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국·유엔 제재 대상이나 방문금지 대상은 아니다
"참관 부적절" vs "만수대창작사만 문제삼을 이유 없어"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북한의 대표적 미술품 창작기관이자 우리 정부의 제재 대상인 만수대창작사를 찾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오늘) 오찬 후 문 대통령 내외와 공식 수행원, 특별 수행원은 평양시 평천구역 소재 만수대창작사를 참관한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만수대창작사에서는 김영희 전시관장의 설명을 들으며 예술품과 조각을 관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만수대창작사는 1959년 11월 세워져 북한의 대표적 미술창작기지로 기능해온 곳이다.

주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우상화나 사회주의 체제의 우월성 과시를 위한 작품들을 만들어왔다.

주체사상탑(1982년)과 개선문(1982년), 천리마동상(1961년) 등 북한이 자랑하는 각종 건축물과 기념탑 건설에 깊이 관여했으며 북한의 주요 건축물 안팎을 장식한 그림도 대부분 만수대창작사에서 제작했다.

만수대창작사는 작품 판매를 통한 외화벌이에도 주력해왔다.

2010년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 세운 48m 높이 청동 조각상 '아프리카 르네상스 기념상'이 대표적이다.
저렴한 제작비를 내세워 짐바브웨나 나미비아 등 아프리카 지역 국가들을 공략, 대형 동상과 기념비 등을 판매해왔다.

2015년 12월에는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인근에 '앙코르 파노라마 박물관'을 세우고 북한 미술품을 판매해왔다.

문제는 만수대창작사가 대북제재 망을 뚫고 외화벌이에 치중하는 과정에서 2016년 12월 한미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됐다는 점이다.

만수대창작사의 해외 사업 부문으로 알려진 만수대해외개발회사그룹도 2017년 8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시험발사 이후 유엔 제재 대상에 올랐다.

한국 정부의 제재는 우리 국민과의 외환·금융 거래를 금지하고 한국 내 자산을 동결하는 것이어서 엄밀하게는 만수대창작사의 방문 자체가 금지된 것은 아니다.

미국 정부의 제재도 마찬가지다.

이와 관련, 제재의 포괄적인 취지를 고려했을 때 문 대통령이 우리 정부 등의 제재 대상 기관을 직접 방문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조선노동당과 국무위원회 등 북한의 핵심기구 대부분이 제재 대상인 상황에서 만수대창작사만 굳이 문제 삼을 이유가 없는 것 아니냐는 반론도 있다.

윤 수석은 만수대창작사 참관이 북한의 요청으로 갑자기 추가된 일정인지에 대한 질문에 "일정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예술품에 대한 관람 차원에서 이뤄진다고만 설명 드릴 수 있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