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조치 하루 만에 "우린 항상 대화에 열려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전날 발표한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발표와 관련해 "우리는 언젠가는 중국과 무역협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을 방문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백악관 오벌오피스(대통령 집무실)에서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는 나의 친구"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당장은 2천억 달러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지만, 우리(미국과 중국)는 언젠가는 무역협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린 중국과 많은 진전을 이루고 있으며, 중국은 계속해서 대화하길 원한다"면서 "우린 항상 대화에 열려있다"고도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관세 조치를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대화 가능성을 열어놨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대규모 관세 부과 조치가 "중국에 엄청난 충격을 줬다"면서 "우리는 중국과 매우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오랫동안 미국을 이용했고, 그러한 일은 다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뭔가를 해야만 한다.

중국과 엄청난 무역 불균형, 무역수지 적자 상태에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정부는 전날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오는 24일부터 10%, 내년 1월부터 25% 관세를 단계적으로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중국은 즉각 반발하며 600억 달러(약 67조 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6개 품목에 5~10%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맞불'을 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