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우리측 일정 착오 탓
북측, 한시간 기다리다 돌아가
"이런 경우가 어디 있나" 불만
문재인 대통령 방북에 정당 대표단 자격으로 동행한 여야 3당 대표가 18일 일정상 착오로 북한 최고인민회의 고위 관계자와의 면담이 무산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여야 3당 대표는 이날 오후 3시30분에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우리의 국회에 해당하는 국가기관인 북한 최고인민회의의 고위 관계자들을 접견하기로 했으나 약속시간을 한 시간가량 넘긴 오후 4시 이후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우리 측 참석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북측에선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이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임용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이었다.
북측 관계자는 이날 면담시간보다 30분 이른 3시께 도착해 남측 관계자를 기다렸다. 북측 일행은 면담 장소 앞에 도열해 10분 이상 대기했으나 남측 관계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오후 4시가 넘어가자 북측 관계자들도 남측 대표와의 면담을 포기했다. 일부 북측 관계자들은 남측 취재진에게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결국 면담 대기 시간을 포함해 1시간 정도 기다리던 안동춘은 남측 취재진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건넨 뒤 돌아갔다.

양측 간 면담이 무산된 것은 우리 측의 일정 착오 탓으로 알려졌다. 이해찬 대표는 고려호텔 로비에서 취재진에게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당 대표단은 북측 최고인민회의 관계자들에게 연내 남북 국회회담 개최를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방북 일정이 짧아 일정이 다시 잡힐지는 미지수다.

평양공동취재단/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