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제 다양화 업무 협약 맺어, L.포인트·OK캐쉬백·해피포인트 등 지원

내년부터 전기차 충전요금을 카드 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18일 환경부에 따르면 카드 포인트 결제는 '전기차 충전요금 결제 다양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기반으로 한다. 협약에 참여한 회사는 롯데멤버스(L.포인트), SK플레닛(OK캐쉬백), SPC클라우드(해피포인트)의 세 포인트사와 신한카드, 삼성카드의 두 카드사다.

환경부는 올해 12월까지 각 기업과 시스템 개발·연계, 정산 등 포인트 결제에 필요한 협의를 마친 후 내년 1월부터 환경부 간편결제 회원을 대상으로 충전요금 포인트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환경부 간편결제 회원은 충전기 회원카드 인증만으로 일괄 결제가 이뤄지도록 환경부 회원카드에 신용 결제카드를 연동한 회원이다. 간편결제 서비스에 등록한 회원은 자신의 적립 포인트를 사용해 충전요금을 지불할 수 있다.


환경부 박천규 차관은 "정부가 추진 중인 충전기 공동이용 체계 구축, 충전요금 포인트 결제서비스뿐만 아니라 포인트 적립, 할인 쿠폰 제공 등 충전시설 이용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고향 오가는 길, 23~24일 피하세요
▶ 국산차 업계, 추석맞이 무상점검 나서
▶ 르노삼성 QM3, "작아도 안전만큼은 고급지게"
▶ 쉐보레, 매우 빠른 콜벳 '조라' 출격 대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